안녕하세요.
제이슨입니다.

오늘은 건강염려증에 대해서 개인적인 생각을 풀어보려고 합니다.

먼저 건강염려증이란 무엇일까요?
정의부터 살펴봐야겠죠?

 

건강염려증 (Hypochondriasis)

정의
  건강염려증은 자신이 심각한 질병에 걸렸다는 믿음이나 걸릴 수 있다는 공포에 사로잡혀 자신의 건강에 대해 비정상적으로 지나치게 염려하고 병에 집착하는 질병으로 신체형 장애에 속한 질병입니다. 이런 질병에 대한 집착과 걱정으로 환자는 정상적인 신체 증상마저도 병때문이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으며 이로 인해 정상적인 사회적 직업적 활동에 지장이 생깁니다.

병에 집착하여 여러 병원을 찾아 다니면서 재검사를 요구하며 의사가 신체검사상 이상이 없다고 말해 주어도 신체 이상에 대한 염려와 집착을 포기하지 못합니다. 건강염려증의 경우 실제 질병은 없고, 단지 환자는 자신에게 질병이 있다고 믿고 있는 것이지 증상을 꾸미는 것은 아닙니다. 

원인
  건강염려증의 원인에 대한 가설은 몇 가지가 있습니다. 

첫째, 건강염려증 환자는 신체적 불편에 대한 역치가 낮거나 인내성(tolerance)이 낮아서 신체에서 오는 감각을 강하게 느낀다고 합니다. 따라서 보통 사람에게는 뱃속이 약간 거북한 정도로 불편한 것을 환자는 통증으로 느낄 수 있습니다. 

둘째, 사회 학습 이론에 의하면 감당할 수 없는 문제에 당면한 환자가 환자 역할을 함으로 인해 책임과  의무를 피할 수 있게 되는데 이런 맥락에서 건강염려증의 발생을 설명하기도 합니다. 

셋째, 건강염려증을 우울증이나 불안장애와 같은 다른 정신 질환의 변종으로 보는 경우도 있습니다. 넷째, 정신역동적으로는 공격성이나 적대감이 신체로 변환된 것으로 설명합니다. 상실이나 배신으로 인한 분노, 죄책감이나 자존심 저하에 대한 방어 증상으로 건강염려 증상이 생길 수 있다고 보기도 합니다.

증상
  건강염려증에 걸린 환자들은 자신이 질병에 걸렸다고 생각하며 자신의 증세를 다양한 의학 용어를 써 가며 호소합니다. 환자는 병원에서 검사 결과가 정상이고 질병이 없다라는 의사의 설명을 믿지 못하는 경향이 강하여 여러 병원을 다니며 반복적인 검사를 받는 등의 doctor shopping을 합니다. 간혹 병원을 믿지 못하고 나름대로 치료하겠다고 하며 건강식품을 먹거나 민간요법에 심취하기도 합니다.

진단
  건강염려증의 진단 기준은 다음과 같습니다.
(1) 환자는 신체적 증상이나 감각을 잘못 해석하여 자신의 몸에 심각한 병이 있다는 잘못된 믿음에 집착하고 있어야 합니다.
(2) 그리고 내과적 또는 신경과적 검사상 몸에 이상이 없는데 그런 잘못된 믿음이 6개월 이상 지속되어 일상 생활, 직장 생활 등에 지장을 주어야 합니다.

치료
  대부분의 환자는 신체적 질환이 있다고 믿기 때문에 정신과 치료에 대해서 거부적입니다. 정신 치료를 통해 스트레스를 줄여 주면서 만성 경과에 대응하는 대처요령을 터득하도록 도와 줍니다. 우울이나 불안 증세가 동반된 경우는 해당하는 약물 치료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미리 계획된 검사를 정기적으로 해 줌으로써 의사가 환자를 무시하거나 포기하지 않는다는 확신을 주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침습적인 검사나 치료는 꼭 명백한 질환이 있는 경우에만 이루어져야 합니다.


출처 : 서울 아산병원 (http://www.amc.seoul.kr/asan/healthinfo/disease/diseaseDetail.do?contentId=32088)

 

저는 한 신장환우 커뮤니티에서 활동을 하고 있는데 그곳에서 수도없이 많은 건강염려증 환우를 봤습니다.
수많은 환우를 봤는데 그들의 행동은 천편일률적으로 같았습니다.

1. 소변에서 거품이 심하다
2. 병원에서 검사를 하면 문제가 없다고 한다.
3. (의사나 병원을 믿지않고) 검사를 계속해서 되풀이한다.
4. (커뮤니티에) 계속해서 (동일하거나 비슷한 내용) 질문을 되풀이한다.

저같은 경우 그들에게 정신병원에서 상담을 하는편이 좋다는 코멘트를 주로 하는데 한국의 특성상 이를 긍정적으로 받아들이는 분은 별로 보지 못했습니다.
위의 [아산병원]의 데이터처럼 건강염려증은 신체가 아닌 정신의 병이고, 스스로의 마음가짐에 달린 병이기에 어렵다면 세상 어떤 질병보다 어렵고, 간단하다면 간단하게 떨칠수도 있는 병일것입니다. (물론 아마도 어렵긴하겠지요.)

저같은 경우에도 신장에 질병이 있다...라는 상황에서 건강염려증에 빠질뻔한 적이 있었습니다.

(아마도 건강상으로 항상 건강했던것이 역으로 작용한것은 아닐까 싶습니다.)


그러나 저같은 경우에는 그 건강염려증을 지식의 갈구라는 면으로 풀어내어 모면했다고 개인적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혹시 이글을 읽고 계신 분중 건강염려증으로 고생하고 계시는 분이 계시다면 스스로의 힘으로 해결이 가능한지 판단하시고 안되겠다고 판단되면 바로 병원에서 상담을 통해 스스로의 정신건강을 되찾으시길 기원합니다.

 

건강에 대한 지나친 걱정만큼 건강에 치명적인 것은 없다.
- 벤저민 프랭클린

'신장병 > 건강상식 전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장병의 자가진단  (0) 2019.05.06
건강염려증  (0) 2019.04.1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