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오랜만에 오오쿠보 병원에 들렸다.

거의 4개월만인듯...

 

아침 9시부터 진료였기에 평소보다 일찍일어나 평소가지않는 신쥬쿠행 전철을 탔다.

워낙에 사람들이 많은 시간대라 전철은 사람이 붐볐으나 진료시간인 9시보다 5분정도 늦게 오오쿠보 병원에 도착했다.

아침부터 내리는 비로 병원은 의외로 한산했고, 변함없이 고령자가 많은 느낌이었다.

 

원래 외래예약은 8/27 이었으나 스케쥴이 맞지않았기에 오늘로 변경한게 정답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나의 주치의는 워낙에 환자가 많고 나의 경우는 딱히 소변검사결과이외에는 필요한 내용이 없기에 소변검사를 기다리는 시간이 워낙에 지루하기 때문이다.

 

평소대로 4층에서 소변검사와 혈액검사를 했다.

언제나와 같은 절차로 소변, 혈액을 채취하고 3층의 진료실에서 언제나처럼 혈압을 재고 진료를 기다린다.

언제부터일까 이렇게 버릇처럼 기다리는게 익숙해진게...

 

평소처럼 책을 읽으며 기다리고 있으려니 원래 주치의와는 다르게 이번 선생은 역시 진료도 꽤 빠르게 불려졌다.

아마도 소변, 혈액검사결과가 나온 즉시 불려진건 아닐런지...

 

생각대로 검사결과는 소변에서는 혈뇨, 단백뇨 모두 정상, 요침사에서도 결과는 문제가 없었다.

오히려 문제는 크레아티닌으로 최근에는 좀 상승해서 0.97 mg/dl (eGFR 71.4)

사실 크레아티닌 자체는 상승은 했지만 별 의미는 없고...

eGFR... 일본은 자체MDRD식을 쓰는게 참 까다롭다...

 

일반적인 MDRD 식을 쓰면 나같은 경우 92.06 ml/min/1.73m2, CKD-EPI 식을 쓰면 98.62 ml/min/1.73m2 지만...

 

동양인의 경우 서양인보다 신기능이 떨어지는 경우가 많고, 일본에서는 신부전인 고령자가 정상으로 나올 가능성을 줄이기위해 기존 MDRD식을 변형한 식을 사용하는데 그만큼 다른 공식보다 정상인 신기능인 사람도 대체적으로 작게 나와서... 검사받는 나같은 입장에서는 별로 기쁘지는 않은것도 사실 ㅎㅎ

 

다음 외래는 11월말로 잡았다.

또다시 귀찮은 외래지만 이제는 버릇이 되었는지 별다른 느낌조차도 없는 하루.

좋은 일에는 기쁨을 나쁜일에는 슬픔을 느낄 수 있게 되도록 노력을 하는 이상한 나

 

금일의 혈압은 104/61mmHg

'투병일기 > 외래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190822 - 외래  (5) 2019.08.22
  1. 신장튼튼 2019.08.29 12:43

    제이슨99님 오랜만에 외래 다녀오셨네요
    혈뇨 단백뇨 모두 정상이시라 축하드립니다
    전 8월 13일 조직검사 iga신증 2기 결과듣고 혈압약 반알 처방받고 9월 10일 다시 외래 진료 예약이에요
    다음 외래 전에 편도적출과 비중격만곡증 수술을 하려고 이래저래 알아봤으나 같은 대학병원서 하는게 좋을거 같아서 알아보니 이비인후과 진료가 너무 밀려서 어제서야 진료를 봤습니다
    수술은 같이 하자는데 코ct를 찍어야 하는데 빠른게 9월 23일 이네요 그리고 다시 진료가 26일이고
    수술은 아무래도 10월로 넘어갈거 같고
    9월 10일 신장내과 진료시 펄스 치료 해달라고 할건데 여기 대학병원은 펄스 1회 실시후 1달 경구스테로이드 복용으로 3회 하는거로 아는데
    이렇게 되면 펄스치료 중에 편도제거 수술을 해야해서 아무래도 펄스 3회(6개월) 후에 편도수술이 낫지 않을까 생각중입니다
    제이슨99님 글보니 일본에선 펄스 전에 제거 하거나 펄스 종료후 6개월이내 제거 한다고 되있더라구요
    저같은 경우엔 지금 스케줄상 펄스 종료하고 편도 수술이 좋겠죠?

    • 제이슨99 제이슨99 2019.08.30 15:00 신고

      안녕하세요.
      댓글 감사합니다.

      판단은 [신장튼튼]님이 하시는것이지만 펄스후 편도선 적출은 솔직히 별로 권하고 싶지 않습니다.
      저같은 경우에는 같은 병원 (종합병원이므로) 에서 이비인후과와 신장내과의 협진으로 치료를 했지만 그게 불가능하다면 저로서는 편도선 적출을 우선하는것을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이유는 크게 3가지 입니다.

      1. 스테로이드 사용으로 인한 수술의 난이도 UP
      기본 스테로이드 사용시 수술이나 발치를 포함한 시술을 삼가하는 편이 좋습니다.
      일반적인 이비인후과 의사라면 스테로이드 중지 혹은 복용 중지후 어느정도 긴 시간을 두고 시술을 하려할겁니다.

      2. 효과의 확인이 어려움
      펄스 종료후 6개월이내에 편도수술을 하는 이유는 펄스가 6개월정도 효과가 지속된다는 전제가 필요한데 이는 적절한 테이퍼링이 이루어질 경우에 대한 내용입니다.
      (1달 경구 스테로이드 복용을 한다는데 이게 적합한 테이퍼링인지 의문입니다.)
      더구나 지속이 된다고해서 어느정도의 효과강도가 지속되는지 보장이 없습니다.

      3. 그 외
      낮은 가능성이지만 편도선 적출후 갑작스런 IgA1의 증가 가능성이 있습니다.
      다른 상황이라면 모를까 스테로이드를 사용한다면 IgA1이 증가한다고 해도 항염증작용으로 이를 억누르기에 이에 관한한 메리트가 있습니다.
      굳이말하자면 편도선 적출로 인한 메리트를 선택하지 않는것이 디메리트...라고 할수있지않을까 싶습니다.

      또한 2기라면 조기치료도 중요하지만 치료법에 대해 스스로 자문해보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너무 서두르고 있는것은 아닐런지요.

  2. 최선을다해 2019.08.31 00:32 신고

    안녕하세요
    우연히 제이슨님 글을 네x버 까페에서 보고 굉장히 충격받아서 여기까지 찾아와 인사를 드리네요.
    저는30대 남성이고 필리핀에서 근무하다가 소변검사에서 단백뇨가 나와 급하게 1주전에 한국으로 귀국했습니다.
    그동안 신증과 사투를 벌이신거 보면 참.. 말이 안나올정도로 노력을 하신게 보이더라구요.
    아직 쓰신글 전부다 읽지는 못했습니다. (제이슨님이 쓰시 글을 2시간전에 처음 봤거든요)

    전 혈뇨와 단백뇨가 많이 나오고있고 사구체신염 iga 신염 같다는 의사소견만 받아둔 상태입니다. 신기능은 이상없구요..
    곧 조직검사를 할 예정인데 만약 조직검사상 제이슨님이 말씀하신 것처럼 관해를 기대해 볼수 있는 시점이라면
    적극적으로 관해에 목적을 두고 치료를 해볼 예정입니다.

    저또한 유지를 위해 살고싶진 않습니다. 할 수 있는 모든걸 다해서 이겨내보려 합니다.
    이제 공부 시작이네요. 저의 병과 병기가 나오면 제 모든 시간과 물질과 마음을 쏟아서 치료하려구요!

    그동안 올려주신 투병일기들 부터 빠짐없이 정독하고 오겠습니다. 지식이 짧아 모든걸 제 머리로 받아들일 수 있을런지가 걱정이네요. 건강하세요^^

    • 제이슨99 제이슨99 2019.09.05 10:55 신고

      방문 감사합니다.
      지금와서 생각하면 나름 나쁘지않은 추억으로 남아있습니다.

      [최선을 다해] 님도 스스로의 최선을 위해서 노력하시길 바랍니다.
      행운을 바랍니다.

  3. 신장튼튼 2019.08.31 21:19

    제이슨 99님 답변 감사합니다
    저도 편도 적출이 먼저라고 생각하고 있는데요
    현실적으로 편도 적출을 먼저 하려면 스테로이드 치료를 2달 정도 또 미뤄져야 해서 고민이 많이 생기네요
    저같은 경우는 2기라지만 단백뇨가 좀 심하게 많이 빠지는 상황이라 펄스 치료를 더이상 미루기 힘들단 생각이라 고민이네요
    고민을 좀더 해봐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