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제이슨99 (저도 뒤끝의 99를 자주잊는데 잊지않도록 노력하려합니다. ;;) 입니다.

 

오늘은 신장병...뿐만아니라 모든 질병에 고생하시는 분이 떠오르기 쉬운 감정 불안감에 대해서 한마디하고 싶어 이 글을 적습니다.

 

처음 건강진단에서 들은 "신장에 문제가 있을지도...?" 라는 코멘트를 보고 저에게 처음 떠오른 감정.

당혹감과 함께 불안감이 가장 강렬하게 떠올랐고 시간이 흐를수록 그 감정은 줄어들지 않았지요.

 

업무를 보거나 다른 일에 집중할때 일시적으로 잊을때도 있었지만 곧 다시 머리속에서 떠오르더군요.

아마 이 불안감을 그저 억누르는데 성공했다면 아마도 그저 병원에 가지않고 병을 키우는 행위를 되풀이했겠지요.

 

그러나 저는 이 불안감을 억누르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병원 예약을 하고, 예약날짜까지 딱히 할일도 없는데 이 불안감은 더더욱 커지기만 했지요.


처음에는 그저 혈뇨, 단백뇨가 나오다보니 그저 왜 나오나...라는걸 알아보려고 했습니다.
알아보니 굉장히 막연하고 그저 단백뇨는 단백에 이상이 있기에 나오는겁니다...정도의 지식만이 있더군요.
저는 그 정도의 지식이 굉장히 답답하고 저의 불안감은 해소되긴 커녕 더더욱 커지기만 했습니다.
더 알고싶고 왜 내가 문제가 있는지 알고 싶었습니다.

왜냐구요? 

제가 똑똑한것도 아니고 의대생도 아니고 지식에 대한 탐구심이 남다른것도 아닙니다.
지금와서 보면 그저 죽을때 죽더라도 이유라도 알고 죽자는 (쬐끔 오버...;;) 이유와 함께 가장 큰 원동력은 바로 불안감이었습니다. 신장병 환우뿐만이 아니라 온갖 무겁다는 질병으로 고생하셨거나 고생중이시라면 이 감정을 잘 알고계실겁니다.

이 불안감을 잘 콘트롤하셔야합니다.
자칫 잘못하면 이 불안감은 건강에 대한 불안이나 의사에 대한 불신 혹은 다른 방향의 강박관염으로 본인에게 나쁜 결과만 불러오게 됩니다. 혹은 주변사람을 멀리하거나 상처를 입힐수도 있겠지요.
그러나 유효하게 사용하면 불안감에서 오는 지식욕, 행동력을 기반으로 이 병의 정체에 대해서 어느정도 알수있게 될뿐더러 앞으로 어떻게 해야할지의 행동을 불러일으키는 원동력이 될수있습니다.

혹시 이 글을 읽고 계시는 신장병 환우분이 계시면 부디 제 말을 명심하세요.
본인의 불안감을 이용하세요.

그리고 불안감에 지지 마세요.

  1. 2019.06.03 23:03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