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제이슨99 입니다.
이번에는 거품뇨에 대해서 한마디 해보려고합니다.


소변의 거품으로 걱정을 하시는 분들이 간혹 있습니다.
아무런 문제가 없는 사람도 거품이 생기는 경우가 있습니다. 
항상 소변의 거품이 좀처럼 사라지지 않는 경우에는 소변에 단백질이 섞여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즉, 거품만으로 단백뇨 여부는 알수없습니다.)

 

굳이 거품으로 건강한지 그렇지 않은지를 나뉘려면 최소한 통계적인 가치를 가진 정보와 함께 거품의 성분에 대한 검사와 거품이 어떤 의미를 가지는지 확인해야합니다만 거품으로 소변의 거품에 대해서 연구를 하고 있는 연구는 거의 이루어지지 않고 있지않습니다. 이건 연구가 어렵거나 문제가 있어서가 아닌 별다른 가치가 없기때문입니다.
(주로 1900년대에 연구가 이루어졌고 현재는 별다른 연구의 필요성이 대두되지 않는 상태입니다.) 

 


그중 "소변 표면 장력과 소변 표면 활성 물질에 관한 연구"라는 논문이 있습니다. 
https://www.jstage.jst.go.jp/article/jnms1923/38/5/38_5_216/_article/-char/ja/  (오하라 요우스케)
1971년에 쓰여진 논문입니다만 짧게 줄이면 

1. 모든 소변에는 계면 활성물질이 존재한다. 
2. 소변이 산성이 될수록 소변의 표면장력이 저하한다. 
3. 소변의 농축될수록 계면활성물질의 농도가 증가

수돗물의 경우 페트병에 받아서 흔들어보면 거품이 생겨도 바로 없어질겁니다. 
그러나 녹차를 페트병에 넣고 흔들어보면 엄청난 거품이 생기며 잘 없어지지도 않을겁니다. 녹차에 단백질이 들어있기에 거품이 생길까요? 아닙니다. 이것은 바로 상기의 계면활성물질로 인해서 표면장력이 약해져서 생긴 거품입니다.
(소변에도 녹차에도 커피에도 계면활성물질이 섞여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거품이 있으면 단백뇨라고 합니다.
특히나 건강염려증인 분들은 이 거품뇨로 노이로제 상태인 경우도 많습니다. 

왜냐하면 단백질이 섞여있으면 거품이 쉽게 사라지지 않기때문입니다. 
그러므로 거품뇨중 일부가 단백뇨일 가능성은 있지요. 
그런데 거품이 생기는 성분이 단백뇨뿐인가요? 상기의 계면활성물질은 어떤가요? 

또한 거품이 있다/없다의 기준은 무엇일까요? 어느정도의 높이에서 어느정도의 속도로 소변을 떨어뜨리면 거품이 생긴다는건가요?  거품의 양에 대한 기준은요? 거품을 세어보기라도 하는건가요? 이때 변기의 물의 성분대한 기준은 어떻습니까? 

결국 소변의 거품이 발생할때 그 소변에 대한 소변검사를 하면 단백뇨 여부에 대한 답은 간단명료하며 거품이 있네없네 왈가왈부할 필요가 없습니다.
거품뇨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고 계신 분들에게 한마디 드립니다.
부디 스스로 정신을 좀먹는 거품뇨에 대한 집착을 버리시길 바랍니다.


건강염려증 ( https://hellojworld.com/13 )

'신장병 > 기본상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거품뇨에 대해서  (0) 2019.05.14
스테로이드 개요 및 부작용  (0) 2019.05.09
신장병의 약물치료  (0) 2019.04.24
만성신장병의 식이요법  (0) 2019.04.18
주요 신장병에 대해서  (0) 2019.04.17
신장의 구조 및 역할  (0) 2019.03.18

+ Recent posts